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제주도출장샵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계룡출장샵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제주도출장샵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파주출장샵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