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가 동남아시아 첫 국가 간 고속철로 주목받았던 말레이∼싱가포르 고속철도(HSR) 사업을 일시 중단한 뒤 2020년부터 재추진하기로 합의했다. 6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나라 정부는 전날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에서 HSR 사업 추진을 2020년 5월 31일까지 연기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에는 HSR 사업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요구한 말레이시아 정부가 싱가포르에 1천50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2억원) 상당의 배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완공 목표 시점은 2026년 12월에서 2031년 1월로 4년가량 뒤로 밀렸다. 이에 양국은 작년부터 진행 중이던 HSR 사업 자산관리회사 선정 입찰 절차를 중단했다. 코 분 완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은 „2020년 5월 말께 HSR 사업 공사가 재개되길 바란다. 만약 그렇지 못하고 사업이 무산될 경우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에 지금껏 소요된 비용을 전액 배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남북한 두 정상의 표정은 가을 하늘만큼 나주출장샵 맑고 밝았다. 정상회담을 위해 서울출장샵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인천출장샵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뜨거운 포옹으로 재회의 감격을 나눴다. 둘 사이 따뜻하게 흐르는 온기는 TV를 통해 지켜보는 온 국민에게도 전해지는 듯했다. 두 정상은 격의가 없었다. 북미 교착을 풀고 남북관계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뤄내자는 의지와 자신감이 호탕한 웃음과 대화 속에 담겨 있었다. 두 손을 맞잡은 퍼스트레이디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는 한동안 못 본 이웃을 대하는 듯 정이 흘러넘쳤다. 북한 지도자가 부인과 동행해서 외국 정상을 공항에서 맞이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에 공항 영접을 나선 것도 전에 없던 일이다. 한 마디로 파격이었다. 북한 주민들은 한반도기와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시흥출장샵 부부를 열렬하게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자연스럽게 주민들에게 다가가 반갑게 악수하고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평양 시내에서 무개차를 탄 두 정상은 연도에 늘어선 평양시민 10만여 명의 환영을 받았다. 68년간 적대관계를 유지해온 사이라고는 믿기지 않은 모습을 두 정상이 보여줬다. ‚남북이 하나’임을 전 세계에 보여준 감동의 순간이었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