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울산 박씨 가문은 ‚미역 부자‘

◇ 울산 박씨 가문은 ‚미역 부자‘ 돌미역이 붙어 자라는 바닷속 암반을 미역바위라고 하는데, 울산에서는 곽암(藿巖)이라고도 부른다. ‚흥려승람(興麗勝覽)‘, ‚학성지‘, ‚울산박씨세보‘ 등의 문헌과 사료에 따르면 울산 박씨 시조인 박윤웅이라는 인물이 왕건이 고려를 세우는 데 협조를 해 곽암 12구를 하사받았다고 전해진다. 이는 곽암에 논·밭처럼 소유주가 있었으며, 왕이 신하에게 상으로 하사할 정도로 곽암의 경제적 가치가 높았다는 점을 말해 준다. 고려 시대에도 울산에서 미역 채취가 활발히 이뤄졌다는 점도 알 수 있다. 울산 박씨 문중은 이후 대대로 미역바위를 소유했지만, 조선 영조 때 어사 박문수가 주민들의 호소를 듣고 바위를 나라에 환수시켰다고 한다. 그러나 이후 3년간 미역 흉작이 들자 바위 1구를 다시 박씨 문중에 돌려줬다는 일화도 있다. 제전마을 옆에 있는 판지마을 앞바다 속 곽암은 ‚양반돌‘ 혹은 ‚박윤웅돌’이라고 불리는데, 울산광역시 기념물 제38호로 지정돼 있다. 지금도 이 바위에서 미역이 채취되고 있다. 천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미역을 제공한 셈이 된다.

북한이 동창리 인천출장샵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김해출장샵 발사대 영구폐쇄 작업을 유관국 전문가 그룹의 참여하에 진행한다고 한 것은 그동안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수원출장샵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김포출장샵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처음으로 육성을 통해 공개된 것을 두고 북측으로선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정상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