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임·난임치료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이고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2회 이상 피임 없이 부부관계를 가지면 임신 가능성이 20%, 1년을 유지하면 85% 정도에 달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임신에 성공하지 못하면 불임 또는 난임이라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신이 안 되는 원인이 명확한 경우가 불임이고, 임신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는 난임이다. 불임이나 난임의 원인은 남녀 모두에게 있을 수 있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 저하나 배란장애, 난관손상, 자궁이상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다. 남성은 무정자증, 희소정자증 같은 정자의 양 문제에서부터 활동력, 모양 등 정자의 질이 문제가 된다. 학계에서는 남성요인에 의한 불임 또는 난임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본다. 따라서 임신이 안 될 때는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저 ‚공포 서울출장샵 :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는 한반도를 둘러싼 불안정성의 일단을 보여줬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지 사천출장샵 한 달여 뒤 북한에 대한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등의 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동두천출장샵 초 주한미군 가족 수천 명에게 한국을 떠나라는 ‚트위터 부산출장샵 명령’을 내리기를 원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트럼프가 „사기“라고 강하게 부인하지만, CNN 등의 평가는 책 내용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