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약한 산업 기반…시련 속

◇ 취약한 산업 기반…시련 속에서도 도약 발판 마련 1967년 7월 시작한 무역자유화정책은 안경업계에 시련을 가져왔다. ‚완전국산’이 가능해 수입을 개방한 3만5천여 품목에 셀룰로이드 안경테가 포함됐다. 과잉생산에 허덕이던 업계는 밀려드는 수입제품에 시장을 남원출장샵 상실하기 직전이었고 수출 목표마저 흔들렸다. 1969년에는 원자재인 셀룰로이드 수입원가가 30%나 올라 직격탄을 맞기도 했다. 1970년대 중반부터 광명출장샵 안경제조업체가 잇따라 창원출장샵 생겨나고 대형업체도 등장했다. 연간 생산량이 1972년 160만개에서 1977년 2천300만개, 1981년 3천700만개로 급증했다. 1980년대는 국산 안경테가 한때 세계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할 만큼 가파르게 성장한 시기다. 1988년 서울올림픽 등 국제행사 개최와 안경 착용자 증가, 패션화 등으로 내수시장이 성장한 덕분이다. 그러나 국산 안경테는 198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에서 중·하급 제품으로 인식됐다. 업계는 소재, 내구성, 실용성에서 이를 극복하는 데 힘썼지만 90년대까지 ‚선진국보다는 떨어지고 개발도상국보다는 우수하다’는 정도에 그쳤다. 특히 대부분 업체가 외제 디자인을 모방하는 수준이고 해외시장에 내놓을 만한 브랜드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안경테 수출은 1991년 1억 달러를 돌파하고 1995년 2억5천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세계 경기 침체에다 내수 환경도 좋지 않았다. 이탈리아, 일본 등 유명 브랜드 고가 제품과 중국산 저가 제품 수입이 급증했다. 인건비와 원부자재 가격 인상, 디자인과 브랜드 파워 열세 등 악조건에 1997년 외환위기로 수출시장마저 급격하게 얼어붙었다. 1998년부터 5년 동안 수출액 21.8%가 감소했다. 용인출장샵 2000년대 들어서도 시련은 이어졌다. 국산 안경은 중국 제조기술 향상과 저가 공세에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대구 안경산업 취약점을 네 가지로 요약한다. 규모가 영세하고 안경테에 집중한 구조, 브랜드인지도 미약, 선글라스·콘택트렌즈 생산 기반 부족, 디자이너 양성 부진 및 토탈패션과 연계 부진 등이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