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일보한 것은 미국 본토를 겨냥

진일보한 것은 미국 본토를 겨냥한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대 폐쇄 과정에 대한 미국의 검증 요구 수용이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 조치의 일환인 미사일 발사장 폐쇄에 대한 검증을 요구했지만 북한은 이를 거부해왔다. 이번에 북한이 ‚유관국 전문가의 폐쇄 현장 참여’를 허용한 것은 미국의 요구를 수용하는 쪽으로 선회한 것이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효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남측 시민사회단체·종교계 대표들이 18일 수원출장샵 북측의 김영대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을 인천출장샵 만났다. 김영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잃어버린 10년을 뒤로 하고, 새로운 통일시대를 맞아 여러분들을 평양에서 만나 얘기도 나누고 하니 기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환영했다.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는 „열렬히 환영해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한반도에 새 하늘 새 땅이 열릴 수 있는 큰 발걸음이 되는 데 함께해서 기쁘다“고 화답했다.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백두산은 외국 관광객도 많고 국가행사도 많이 열려서 삼지연 공항은 잘 관리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용하는 데 큰 동두천출장샵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SUV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수원출장샵 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는 남한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천지를 관람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