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망쿳으로 인해 889편의 항공

태풍 망쿳으로 인해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되거나 지연됐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6천 명에 달해, 전체 피해 여행객은 10만 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홍콩 국제공항에 추가 근무 인력을 배치하고, 여행객들의 편의를 위해 공항 내 식당, 편의점 등의 영업을 유지하도록 했다.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지난해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태풍 하토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비판을 들은 마카오 정부가 이번에는 ‚카지노 폐장’이라는 초강력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총리가 금리에 대해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물론, 신중한 성격의 이 총리가 부동산시장 안정에 도움을 주려고 일부러 금리에 대해 언급했을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면 더욱 적절치 않은 행위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독립적 금리 결정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금통위가 금리를 인상할 필요성이 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했다고 하더라도 금리를 올리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정부의 사천출장샵 압력에 의해 금리를 조정했다는 비난을 피하려는 심리가 작동할 수도 있는 것이다.

교묘하고 은밀한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지난 13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 공간에서 비난 댓글이 많이 달렸고 이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올 밀양출장샵 초 호주에서도 유명 모자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나와 유명해졌던 14세 소녀가 온라인상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국내외에서 비슷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사이버 불링’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의 집단 따돌림이나 괴롭힘(bullying)을 뜻하는 ‚사이버 불링’은 최근 대표적인 학교폭력 유형으로 꼽힐 정도입니다. 학생들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요즘, 모바일 메신저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공격은 24시간 벗어날 방법이 없는 데다 아이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어른들이 알아채기도 쉽지 않습니다.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는 인천출장샵 학교폭력을 경험한 5만 명의 초중고생 중 ‚사이버 괴롭힘’을 당했다는 학생이 ‚신체 폭력’을 경험했다는 학생보다 많았습니다. (그래픽: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 출처: 교육부) 언어폭력 34.7%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폭행(10.0%) 성추행·성폭행 5.2% 단체 채팅방에서 괴롭히는 ‚카톡 감옥‘ 등은 이미 고전적인 수법입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공개 비난 글을 올리는 등 늘어나는 SNS 채널만큼 ‚사이버 불링’도 다양해지고 있죠. 소리 없는 폭력,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형식적인 사이버불링 예방 교육이 아니라 사이버공간에서도 폭력은 올바르지 않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 제주도출장샵 한다고 말합니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