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출연진 전원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한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가 북미 박스오피스(흥행수입) 순위에서 3주 연속 1위를 달렸다. 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와 박스오피스 집계기관 컴캐스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미 노동절 연휴인 이번 주말 3천만 달러(335억 원)를 추가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봉 주말 3천400만 달러로 극장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스타트를 끊은 뒤 3주 연속 1위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쥬만지: 새로운 세계‘,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올해 4번째로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가 됐다. 또 17일 만에 최고 수준의 흥행작 기준인 1억 달러 경주출장샵 클럽에도 가입했다. 웬만한 블록버스터를 뺨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영화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번 주말에도 사천출장샵 ‚더 멕‘, ‚마일 22‘,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쟁쟁한 액션영화들을 물리쳤다. 이 영화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주연부터 김해출장샵 조연까지 모두 아시아계 배우들로 채운 캐스팅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시아판 블랙팬서’라는 별칭도 얻었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 대학교수가 부유한 남자친구의 싱가포르 집을 찾아가며 겪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이 주연을 맡았고 나주출장샵 의사 출신의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도 등장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