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국 안경제조 서막을 연 기업답게 여러모로 남달랐다. 독일제 고주파용접기, 유압프레스기 등 생산설비에 공을 들여 일본 사람들이 견학하고 갈 정도였다고 한다. 1967년 초임이 1만원인데 당시 은행 직원 초임이 1만2천원이고 5급 공무원 급여가 1만원이 서울출장샵 채 안 됐다고 한다. 월급날이면 회사 전체가 들썩였다. 직원이 수천명일 때는 담당 부서뿐 아니라 사무직 직원이 총출동해서 봉투에 월급을 넣었다. 6·25전쟁이 끝난 뒤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1953년)가 설립됐다. 전쟁 중에는 미군 영향으로 선글라스 붐이 일었다. 사천출장샵 피난생활에서도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끼고 다녔다고 한다. 1960년대 들어 국산 안경테 디자인과 소재에 영천출장샵 변화가 생겼다. 세계적 추세가 합성수지에서 금속제로 전환됐다. 이전 금속제 안경테는 금, 백금 등 인천출장샵 귀금속을 이용한 고가품이어서 수요가 적었다. 1961년 설립한 안흥공업사는 스테인리스 스틸을 프레스 공정으로 찍어냈는데 가격이 저렴해 시장에서 주류를 이뤘다. 같은 해 서울에 설립한 한국광학주식회사가 금도금 안경테를 생산하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도 생산라인 일부를 금속제로 전환했다. 국내에 금속제 안경테가 보편화하기 시작했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2015년 펴낸 ‚한국안경제조 70년사’는 대구에 안경산업이 발달한 이유로 입지 여건과 안경산업 특성을 꼽는다. 대구는 한반도 동남부 교통 요충지로 섬유, 우산·양산 제조, 염색공업 등 경공업이 발달한 곳이다. 안경은 260여 공정을 개별 업체가 나누기 때문에 한곳에 모이는 것이 유리한데 대구에는 6·25 전쟁을 전후해 관련 업체가 하나둘 몰려들었다. 1960년대 후반 4∼5개 중소업체가 설립되고 소규모 협력업체 40여 곳이 생겼고 도금업 등 안경제조 관련 산업이 양호한 편이었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