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강원도출장샵 -[카톡:ym85]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수원출장샵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측의 공식 통보 절차가 이루어지면 조약은 문경출장안마 내년 4월 1일부터 폐기된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동해콜걸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이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조약이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의 파괴적 행보는 깊은 유감을 불러일으킨다“고 부천출장샵 강하게 비난했다.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정권은 남의(서방의) 지정학적 이해와 자신들의 정치적 야심을 충족시키려 노력하면서 오랫동안 축적된 모든 것을 손쉽게 훼손하고 우리들의 공통된 선조 세대들에 의해 수 세기 동안 구축된 관계를 끊어버리려는 공주콜걸 자세를 경산출장업소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국 사이의 현 위기는 반드시 극복되겠지만, 관계 복원은 다른 좀 더 책임있는 우크라이나 정치인들과 해야 할 것이 분명하다“면서 현 포로셴코 정권과의 관계 개선 가능성에 회의를 표시했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