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는 결코 조급해서는 안

남북문제는 결코 조급해서는 안 되고 과욕도 금물이다. 비핵화를 이뤄내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민족적 대의 앞에서 정치적 사사로움이 끼어들어서도 안 된다. 여야가 이견이 있는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도 불필요한 정쟁화를 피하려고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미루기로 합의한 터에 여야 대표의 방북 동행 여부가 정상회담 목전의 정쟁 거리로 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

한국 보다 두배 높은 시급 등 매력(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사람 보다 양이 더 많은 나라. 짙푸른 초원 위에 하얀 양 떼가 그림 같은 나라. 서산출장샵 멸종 위기에 놓인, 날지 못하는 새 ‚키위’와 특산품인 과일 ‚키위‘ 덕분에 키위라는 애칭을 얻은 뉴질랜드.

▲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씨 별세 = 17일 오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파주출장샵 6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31-902-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당시 정상회담준비위원장이었던 문 대통령은 자신의 저서 ‚운명’에서 이와 관련, „우리가 욕심을 냈던 것이 거의 들어가 있었는데 딱 하나 빠진 게 있다면 정상회담 정례화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동안 북한 최고지도자의 남한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가장 중요한 이유로는 경호 문제가 꼽혀 왔다. 북한 내에서도 최고지도자의 시찰은 대부분 사전에 대외에 공지되지 않은 채 완벽하게 통제된 상황에서 진행하는데, 남한에서는 돌발 상황에 대응이 힘들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을 맞이해야 하는 청와대로서는 휴전 후 북측 최고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라는 점에서 보수단체의 반발 등 생각해야 할 돌발 변수가 한둘이 아니다. 실제로 2월 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용인출장샵 등 북측 대표단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방한했을 때 구리출장샵 보수성향 단체들은 대표단 숙소 인근에서 인공기를 불태우는 등 ‚김영철 방남 규탄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최고 수준의 경호에 용이한 숙소 후보가 벌써부터 거론되고 있다. 유력하게 이름이 나오는 곳 중 하나가 광진구 워커힐 호텔이다. 서울 도심에서 떨어진 데다 아차산 자락에 있어 경호가 쉬워 1980∼90년대 남북 비밀 접촉 때 북측 인사들의 숙소로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에도 이러한 대목이 달가울 리 없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등 북한 밖을 벗어나는 데 대해 선친보다는 훨씬 유연한 태도를 보여왔고, 이런 성향이 서울 방문을 약속하게 된 배경으로 꼽힌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에 반대하는 여론이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한다는 데 합의했다는 점도 주목할만하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