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올해 말 육군의 지상작전

그리고 올해 말 육군의 지상작전사령부 예하에 편성될 ‚드론봇 전투단’을 포함해 해·공군의 드론봇 개발 예산도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처음 반영될 것으로 관측된다. 주변국 위협 대비 명목으로 검토되는 핵 추진 잠수함 개발 또는 구매 예산이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됐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이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의욕을 보이는 사업 가운데 하나이다. 현재 고려되는 한국형 핵 추진 잠수함은 프랑스 루비급( 축제를 앞두고 해발 638.8m 천주산 정상 부근 등에 있는 군락지의 진달래가 만개했다. 다만, 14일 비가 내린 후 기온이 떨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산행에 주의가 필요하다. 아동문학가 이원수가 쓴 ‚고향의 봄‘ 배경이 된 꽃피는 산골은 옛 창원읍성이 있던 경남 창원시 의창구 일대다. 의창구에서도 진달래로 가장 유명한 곳이 천주산이다. 개막식은 15일 오전 11시 달천계곡 오토캠핑장에서 열린다.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항에서는 15일 오후 7시 30분 불꽃낙화 축제가 막이 오른다. 지역주민들이 숯과 한지를 꼬아 만든 수천 개의 실을 줄에 매달아 놓고 저녁 무렵 불을 붙인다. OUE currently through its two REITs, OUE Commercial REIT and OUE Hospitality REIT, has total assets under management („AUM“) of approximately S$5.7 billion as at 30 June 2018.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스마일게이트 RPG가 2011년부터 7년간 개발한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로스트아크’가 11월 출시된다. 스마일게이트는 17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날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11월 7일 로스트아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혼자서 다수의 적을 쓸어버리는 핵앤슬래시(Hack&Slash) 방식이다. 동서양을 아우르는 방대한 세계관, 항해를 통해 다양한 섬들을 탐험하며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모험을 즐길 수 있는 항해 시스템 등 블록버스터 온라인 게임으로서의 요소를 갖췄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의장은 „로스트아크는 7년간 제작비 1천억원을 들여 만든 트리플A급 게임“이라며 „PC MMORPG 장르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전예약은 로스트아크 공식 홈페이지에서 11월 5일까지 할 수 있다. 사전예약자는 추후 게임 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서귀포시 표선면 제주민속촌에서도 22∼26일 추석 민속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제주 전통음식인 기름떡 만들기, 떡메치기, 달고나 만들기 등을 직접 해보고 맛도 볼 수 있다. 윷놀이, 전통그네 타기, 지게발 걷기, 동차타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굴리기 등 민속놀이 체험은 물론 민속연, 대나무 바람개비, 제기, 딱지 등 민속놀이 기구를 만들어볼 수도 있다. 민속촌 전속공연팀과 함께하는 낮은 줄타기, 버나 돌리기, 민속 타악기 연주, 민속 공연 등 풍물한마당도 펼쳐진다. 행사 기간 한복(개량한복 포함)을 입고 제주민속촌을 찾으면 입장료를 50% 할인받을 수 있다. 본태박물관도 23∼26일 추석 연휴 이벤트를 준비했다. 추석 당일 어린이 관람객(36개월 이상 초등학교 6학년 이하)을 대상으로 무료입장 이벤트를 진행하며, 투호·제기차기·팽이 등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추석 연휴인 25∼26일 이틀간 ‚추석N박물관: 쇼미더비트‘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이벤트는 가상현실(VR) 리듬액션 게임을 활용한 서바이벌 방식 게임 대회다. 모든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이 주어지며, 보너스 스테이지 진출자와 최고 득점자에게는 특별한 선물을 준다. 이벤트는 오후 2시에 시작되며 행사 시작 30분 전부터 박물관 3층에서 선착순으로 참가 접수를 한다. 출장샵예약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매진됐고, 유명 관광지 객실도 예약이 쉽지 않다. 18일 청주공항 입주 항공사들에 따르면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이후 닷새간 제주행 항공권은 모두 동났다. 제주발 청주행 항공권도 22일 일부만 남아있는 상태다. 해외노선도 아시아나 청주∼대만은 만석이다. 22일과 25일 출발하는 아시아나 청주∼베이징과 24일 26일 출발하는 대한항공 청주∼항저우 등만 일부 좌석이 남아있다. 추석 차례 뒤 나들이를 계획하는 시민들로 주요 관광지 역시 호황이다. 단양 대명리조트(객실 840개)는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을 뺀 나흘간 객실 예약률이 90%를 웃돈다. 단양관광호텔(객실 74개) 역시 아직은 여유가 있는 편이지만, 예약 문의가 이어지면서 빠르게 빈방이 빠지고 있다. 피서철에도 방이 남아돌던 속리산 레이크힐스호텔(객실 132개)도 50%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이 호텔 관계자는 „숙박비 60%를 할인하고, 조식까지 제공하는 패키지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예약률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제조업을 비롯한 주요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갈수록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특히 중국의 산업 파워가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파편적 정책으로 한국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업들의 불법 행위는 당연히 엄단하되 일자리를 창출하고 혁신을 꾀하는 등 우리 사회에 긍정적 기여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대로 인정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 기업, 정부, 시민사회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지혜와 에너지를 모을 수 있다. 송고 Honor Indonesia social media platforms: https://www.facebook.com/HonorID/ https://twitter.com/Honor_Indonesia https://www.instagram.com/honor_indonesia/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송고빌보드200 15위·핫100 92위…차트 3주째 진입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바이로메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바이로메드[ 송고 — 어떤 활동을 하나. ▲ 6·15위원회 결성선언문에도 담겨 있듯이 사상과 제도, 종교, 지역의 차이를 뛰어넘어 민족 대단결의 모체 역할을 하려 한다. 6·15 민족공동행사는 지금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개최했다. 2005년에는 평양에서 6·15행사, 서울에서 8·15행사가 각각 열렸다. 2006년 6·15행사는 광주, 2007년과 2008년 6·15행사는 금강산에서 열렸다. 2008년 이후에는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남북한 당국이 승인하지 않아 공동행사의 맥이 끊겼다. 닛산, 포르셰, 볼보와 기타 여러 유명 자동차 제조사들이 오토모빌리티LA에서 신차 발표를 확정했으며 테슬라 또한 현재의 전체 모델을 본 행사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지능형 „Eye in the Sky“는 수많은 인파 속에서 범죄자를 찾을 수 있다. 에어컨디셔너, 텔레비전, 청소기 로봇 등은 더욱 똑똑한 „뇌“를 갖게 되며, 삶에 편리성과 재미를 더한다. 3D 프린팅은 „맞춤화“를 지원하고, 그림이 업로드되는 한 „프린팅“을 보장한다. „지능“은 이미 인간 삶 속에 스며들었다. 기존의 생산 라인은 지능형 공장 건설을 위해 활력을 갱신할 수 있다. 지능형 제조 기술의 개발이 부상하며, 기존 난징의 제조업체는 변혁과 업그레이딩을 통해 기회를 잡고, 난징의 고품질 발전에 „지능형“ 파워를 제공했다.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A passionate marketer with a firm understanding of the live space, Carter has worked as a journalist in London, where she reported on the event and experiential marketing sectors, and also brings agency-side experience gained within the industry to the role. It is this unique background that makes her perfectly placed to identify and devise compelling story angles, liaise with media, and manage the execution of INVNT’s marketing efforts globally.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시리아 내전을 비롯해 미국과 반미 진영으로 크게 대립하는 구도인 중동 여러 현안에서 협력하는 이란과 러시아가 원유시장을 둘러싸고 미묘한 갈등을 표출했다. 두 우방의 거리를 넓히는 갈등의 원인은 이란산 원유 수출을 고사하려는 미국의 대이란 경제 제재 복원이다. 미국의 제재로 이란의 원유 시장 점유율이 낮아지면 이를 다른 산유국이 흡수할 수 있고, 러시아가 그 ‚기회’를 잡으려 하기 때문이다. 두 나라는 미국의 제재를 함께 받는 동병상련의 처지이지만, 원유시장에선 동상이몽의 경쟁 관계일 수밖에 없다. 호세인 카젬푸르 아르데빌리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재 이란 대표는 15일(현지시간) 이란 언론과 인터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원유 수급에 균형을 잡는다는 명분으로 이란이 현재 점유한 시장의 일부를 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원유 수출을 막으려는 미국 탓에 저유가를 싫어하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원유시장을 인질로 잡는 정책을 펼 수 있게 됐다“며 „러시아와 사우디가 약속을 어기고 산유량을 늘리고 있다“고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이란은 6월 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이 하루 평균 100만 배럴을 증산하는 합의를 사우디와 러시아가 악용한다는 것이다. 이란은 각 산유국이 할당받은 양만큼만 증산해야 하는 데 러시아와 사우디는 원유 수급 안정을 명분으로 미처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는 산유국을 대신할 수 있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해 산유량을 늘린다고 OPEC에 항의했다. 아르데빌리 대표는 „산유량 증산을 감시하는 공동 기구인 JMMC는 할당량을 재배정하는 권한이 없다“며 „다른 산유국이 할당량 이상으로 증산하는 것은 이란의 원유 수출이 제한될 때를 대비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는 올해 11월 5일 재개되지만 이미 지난달 이란의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 수출량은 올해 4월보다 33% 감소했다. 아드데빌리 대표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이란이 당한 원유 수출 제재를 얼마나 환영했는지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미국은 사우디를 원유 가격을 조정하는 도구로 쓰고, 러시아는 이런 상황을 최대한 이용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비록 러시아가 미국과 대치관계지만, 산유량 증가는 이란의 원유 수출 제재와 중간 선거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이해와도 일치한다.

–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 Department of Home Affairs (호주) – UK Visas and Immigration – Commission on Graduates of Foreign Nursing Schools and National Council of State Boards of Nursing, USA – International Monetary Fund 그러나 유엔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 27일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을 비롯한 미얀마 군부 지도자들에게 로힝야족 학살 및 반인도 범죄의 책임이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한 직후, 페이스북은 그의 계정을 폐쇄했다. 페이스북은 또 당시 미얀마 군부 언론대응팀, 군부 산하 방송인 미야와디 TV를 포함한 개인과 단체의 계정 20개도 폐쇄 조치했다. 당시 페이스북은 „이들 개인과 기관이 심각한 인권 유린 행위를 저지르거나 가능하게 한 사실이 국제 전문가들에 의해 밝혀졌다“며 „이들이 우리 서비스를 이용해 인종·종교적 긴장을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후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은 브콘탁테에 새 계정을 열어 자신의 활동 상황과 군부 측 발표 내용 등을 게시했다. 이 계정에는 4천600여 명의 팔로워도 생겼었다. ADHD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는데 유전적 요인, 임신·출산 시의 환경적 요인, 가정이나 사회 환경의 영향으로 인한 사회심리적 환경 요인, 독성 물질, 신경학적 이상 등이 위험 요인으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 성인 ADHD가 어린 시절에 겪거나 무심코 지나간 ADHD의 연장선에 있는 건 분명하다. 따라서 연령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ADHD의 증상을 이해하고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그중에서도 성인 ADHD는 다른 공존질환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한 보고에 의하면 성인 ADHD 환자의 85%가 우울증 등 기분장애, 공황장애 등 불안장애, 알코올이나 약물 오남용 등을 경험한다고 한다. 또 우울증으로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한 성인을 대상으로 ‚성인 ADHD 자가 보고 척도(ASRS) 증상 체크리스트’를 사용해 조사한 결과 55.7%가 ADHD 의심 증상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처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성인 ADHD 환자는 다른 정신 질환을 겪을 위험이 크고 학업 중단, 실직, 대인관계 문제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청소년, 성인 ADHD를 단순히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하지 말고 국가와 사회에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야 한다.트럼프 대통령도 여러번 언급…한미현안 ‚압박‘ 등 다양한 관측“전략무기 전개·사드 배치 비용도 부담해야“ 발언도 우리 정부의 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답답한 흐름을 보이던 비핵화 협상이 활로를 찾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특사단 방북 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내 비핵화 실현 희망을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멋지다“고 반응했고, 김 위원장이 트럼프 앞으로 친서를 다시 보낸 사실도 전해지며 기대도 커지고 있다. 북미 두 정상의 톱다운 방식의 결심으로 조속히 협상의 동력이 재점화되었으면 한다. 다만 이 고비를 넘기더라도 선언적 수준을 넘는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는다면 한계에 곧 다시 부닥칠 뿐이라는 점은 잊지 말기 바란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팍타 순트 세르반다(pacta sunt servanda). ‚약속(합의)은 지켜져야 한다’는 오래된 라틴어 법격언이다. 이는 오늘날 전 세계 민법의 대원칙이기도 하다. 이 기본 원칙조차 팽개치고 있는 것이 2018년 여름 한국 정치권의 모습이다. Jupiter Chain 소개 JEDTrade가 구상한 Jupiter Chain 프로젝트는 스마트 합의 데이터 거래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의 목적은 분석학 이용을 가능하게 하는 프라이버시 보호 연합 블록체인을 구축하는 것이다. 데이터 소유자는 자신의 데이터를 제어하고, 맞춤 서비스를 받고자 접근성을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프로젝트에 대한 추가 정보는 jupiterchain.tech를 참조한다.[로이터제공] 송고룰라 사면 추진설 부인…“재판서 무죄 선고받도록 노력“ 역출장안마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가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해 집권하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다지 후보는 전날 이 신문과 대형 뉴스포털 UOL, SBT TV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 노동자당 정권이 다시 출범하면 룰라 전 대통령이 의미 있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룰라 전 대통령을 어떤 방식으로든 국정에 참여시키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은행은 또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은행은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

The plan also involves the launch of 12 new zero-emission electric vehicles, new autonomous-driving technologies and the ongoing rollout of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1/2233881-1 Jupiter Chain and Deloitte Partnership 또한, 전시회와 대회 참가자는 국제로봇콘퍼런스에도 참가할 수 있다. 이 회의는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한국 및 해외 학교와 기업이 채택하는 신기술과 융합 기술을 위한 발전 방향을 검토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국제로봇콘퍼런스의 주제는 ‚국제 로봇공학 포럼: 생체모방 로봇과 기술’이다. 따라서 국가 방위, 재난 구조, 건설 및 기타 수많은 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생체모방 로봇으로 논의가 집중될 예정이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다음 생에는 동물원 케이지 안에서 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되지 말고 초원을 뛰어다녀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동물원을 폐지하거나 동물원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물원을 없애거나 자연 친화적으로 바꿔달라“고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시민 엄모(33·여) 씨는 „넓은 들판을 뛰어다녀야 할 야생동물을 사육장에 가둔 것 자체가 문제“라며 „퓨마가 사살된 것은 가슴 아프지만, 이제 영원한 자유를 얻게 돼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이 좁은 케이지 안에 갇혀 살며 스트레스를 받는 현실에 관해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동물보호 전문가 역시 사살 조치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동물권단체 케어 관계자는 „1987년 창경원에서 침팬지가 탈출하고 2005년 어린이 대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하는 등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했을 때마다 동물 포획이 불가피한데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관계 당국의 노력은 이해하지만, 효율적이면서도 인도적인 조치가 강구돼야 한다“며 „이번 사건에서도 퓨마가 동물원 안에서 발견됐기 때문에 마취 농도를 잘 조절했거나 마취총을 여러 발 발사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동물원의 교육적 효과 등에 대한 의문도 제기하고 추가 건립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물원 자체에 대한 언급도 빠지지 않을 수가 없다“며 „퓨마 같은 야생동물의 동물원 전시는 야생의 감동도 느낄 수 없어 교육적인 측면도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외국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실감 나는 동물체험을 해주는 등 대안동물원이 있다“며 „동물원은 교육과 종 보전의 측면에서 필요하다는 주장이 얼마나 허구인지 많이 알려졌기 때문에 앞으로 신규 동물원을 건립하지 않는 방식으로 정부 정책이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오월드를 운영하는 대전도시공사는 „시민안전을 위해 사살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유영균 도시공사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안타깝게도 일몰이 돼 매뉴얼에 따라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포획하려 했는데 너무 위험했다. 외부 경계가 2m나 돼 넘어갈 수 있는 높이였다“며 „대전시 감사관실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사실관계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하게 책임 묻겠다“고 덧붙였다. 금강유역환경청은 관리소홀로 퓨마가 탈출하게 된 데 대전오월드에 책임을 물어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으로 ‚경고‘ 처분을 할 방침이다. „3650 REIT was founded on the philosophy of being a relationship lender. We are committed to providing real estate owners with more than just capital,“ said 3650 REIT founder Jonathan Roth. „The Silver3TG collaboration with Silverfern allows both of our firms – and our investors – to capitalize immediately on current U.S. CRE market conditions and to be prepared for any potential market correction.“ Dr Riady added, „The Bowsprit acquisition is part of OUE’s on-going strategy to create a sizeable asset management platform, comprising of diversified REITs. Bowsprit and First REIT will benefit from the support, network, management skills and knowhow from the company’s portfolio of REITs. We will continue to enhance the AUM of our asset management platform with a view to bringing us closer to our target of doubling AUM in the foreseeable future.“

RAC INTELLICAR 소개 RAC Intellicar는 10개의 LIDAR, 4개의 레이더, 6개의 카메라 및 Odometry를 포함해 최신 멀티센서 기술을 장착하여 환경 지도를 작성하고 장애물을 감지함으로써 차량에 자율주행 결정을 내리기 위한 3D 지각을 제공한다. 또한, RAC Intellicar는 항상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2개의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안테나도 설치했다. 대만 누리꾼, 자살 동기된 문장의 IP추적, 베이징으로 밝혀내(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쑤치청(蘇啓誠) 대만 주일 대표부 오사카 사무처 처장이 지난 14일 자살한 이유가 중국 베이징(北京) 인터넷주소(IP)의 누리꾼이 올린 가짜 글 때문이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지난 1월 영업 중단한 뒤 소유·명칭 바꿔…“북중관계 개선 따라 부활 여지“(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 때 ‚북한 해커의 비밀거점’으로 지목됐던 북중접경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의 칠보산호텔이 지역업계에서 퇴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중합작 기업 형태로 운영해온 칠보산호텔은 북한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재재 결의에 중국이 동참하면서 북한기업 대상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영업을 중단했다. 이후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꾸고 ‚중푸(中富)국제호텔’로 이름도 고친 뒤 지난 6월 11일 재개장했다. 애초 북한 핵·미사일 관련 물자를 거래한 혐의로 중국 당국에 체포된 단둥훙샹그룹(丹東鴻祥集團)의 마샤오훙(馬曉紅) 대표 등과 북한 측이 칠보산 호텔 지분을 나눠 가졌으나 중국 당국의 폐쇄 명령 이후 지분 구조가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주소지를 관할하는 선양시 허핑(和平)구 시장감독관리국에 등록된 바에 따르면 현재 중푸국제호텔 법인대표는 중국인 리이충(李怡瓊)으로 300만 위안(약 4억8천900만원)을 출자해 출자액 순위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푸환경보호산업그룹으로 400만 위안(약 6억5천200만원)을 출자했다. 이들에 이어 양궈펑(楊國峰) 200만 위안(약 3억2천600만원), 페이리광(裵麗光) 100만 위안(약 1억6천300만원) 등 2명의 개인이 3,4위를 차지했다. 지난 1월 호텔 영업중단 이후 기존의 중국·북한측 관리인으로 보이는 자오더타오(趙德濤) 사장과 정춘화(鄭春花) 상무이사가 고위관리인 명단에서 빠지고 리이충이 상무이사 겸 사장으로 등기됐다. 등기자본금 액수도 518만 위안(약 8억4천600만원)에서 1천만 위안(약 16억3천만원)으로 2배 가까이 늘렸다. 그랬던 통계청이 2년여 만에 느닷없이 ‚장중 발표’로 돌아가겠다고 한 것이다. 통계청을 담당했던 기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통계청장과의 간담회에서는 분노한 기자들의 입에서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경실련도 성명을 통해 „통계청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시장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국민 전체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국가기관에 걸맞지 않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논리대로라면 스포츠 스타나 유명 연예인, 금융사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등에 대한 과도한 보상은 출장연애인급 바람직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들이 이뤄낸 성과가 당사자 본인만의 소유물이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성과가 작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보상할 필요가 있다. 그들이 자기 성과를 많이 내지 못했더라도, 전체 성과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관점에서 한 공동체에서 소득 격차가 너무 확대되는 것은 정의롭지 않을 수 있다.(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인공적, 자연발생적인 생물학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공개했다고 AP와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생물학적 위협은 미국과 전세계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위협에 속한다고 말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대비하는 것이 전략을 수립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통해 고의적인 생물학적 공격과 전염병의 자연 발생에 더욱 포괄적으로 대비하는 접근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벤쟈 대사는 유엔사가 21세기의 베를린 장벽이냐고 지적했다. 네벤쟈 대사는 주한 미군 사령관이 유엔사령관과 한미연합사령관을 겸직하는 것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요구하는 현 상황에서 „그 역할과 군의 필요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또 유엔사에 대해 „1950년대 안보리 결의에 의해 만들어졌다“면서 당시 소련은 당시 국민당이 유엔에서 중국을 대표하고 있었기 때문에 안보리 회의 자체를 보이콧했다고 설명하고 „안보리 결의는 구체적인 역사적 맥락에 반해 통과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엔사 관련 발언은 중국, 러시아 대사의 언급에 앞서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이 먼저 꺼냈다. 디카를로 차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 초반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공식 브리핑에 앞서 유엔사와 관련한 브리핑을 요청받았다면서 안보리 결의 등 유엔사 출장맛사지 창설 과정에 대한 설명을 했다. 다만 누가 유엔사에 대해 브리핑을 요청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디카를로 차관의 언급을 거론하며 마차오쉬 중국 대사가 유엔사 문제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중러의 요청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 러시아가 유엔사 문제를 잇따라 제기하자 이날 회의에 관련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한 조태열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사는 „공식적인 안보리 회의에서의 어젠다가 아닌 유엔사의 법적 지위나 특정 이슈에 관련한 행동을 공개적으로 토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까지 남은 기간이 중요하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번 주 한·중·일 3개국을 방문한다. 특사단으로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주말 중국을 방문해 후속 협의를 벌였고,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와 만난다. 중국의 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은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평양 정상회담 때까지 남은 기간 정부는 한반도의 운전자이자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로서 외교력을 배가하기 바란다. 송고 출장만남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902-1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on the left) and Chris Feng Global CEO of Shopee Group (on the right) announcing the price of Honor 9i in Indonesia“비무장지대서 급진조직 몰아내기로“…전면 군사공격 연기 합의한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군과 반군 간 대치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에 비무장지대를 창설하기로 17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시리아 정부군의 이들립 군사공격을 늦추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서 4시간 이상 회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푸틴 대통령이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전역에서 A형 감염이 크게 확산하고 있어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1일(현지시간) 관련 보도에 따르면 웨스트 버지니아·켄터키·테네시·인디애나·미시간·유타 등 미국 곳곳에서 A형 간염 환자가 늘고 있어 각 주 보건 당국이 예방 접종을 당부하고 있다. 켄터키 주의 경우 지난 열 달간 1천600여 건이 넘는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주 당국은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인 880여 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1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제프리 하워드 켄터키 주 보건부 장관은 „이번을 계기로 고위험군에 속하지 않은 이들까지 A형 간염의 위험성과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고 있다“며 최대 고비는 넘긴 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예방 백신이 아직 없는 C형 간염에 감염된 사람이 A형 간염에 걸릴 경우, 특히 위험하다“며 예방 접종을 당부했다. 웨스트 버지니아 주에서도 지난 3월 이후 6개월간 보고된 A형 간염 감염 사례가 1천166건.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540여 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주 당국은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지원을 요청, 도움을 받고 있다. 인디애나 주에서도 450여 명이 감염돼 196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나 결국 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 당국은 „예년 기준 A형 간염 환자는 1년에 20명 정도 발생한다“고 밝혔다. 시카고를 포함한 일리노이 주의 경우 아직 감염 환자 보고가 없으나 켄터키·인디애나·미시간 등 인접 주에서 환자가 늘자 지난 주 취약 계층을 위한 예방 접종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서비스에 나섰다. 니라브 샤 일리노이 보건부 장관은 „A형 간염 백신은 예방 효과가 매우 뛰어나다“며 1번 접종으로 발병을 90% 이상 막아주며. 효과는 9년 이상 간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리노이 주의 A형 간염 발생 사례는 작년 1월 이후 2천500여 건에 달하며, 환자 대부분이 주 경계 지역에서 나왔다고 부연했다. A형 간염은 간에 생기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 혹은 감염자와의 직접적 접촉 등을 통해 발생하며 증상은 피로·발열·두통·식욕 감퇴·복부 불쾌감 등에 이어 황달이 생긴다. 전문가들은 A형 간염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환경 및 위생 상태 개선과 손 씻기, 백신 접종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만나는 남북 정상회담이 18∼20일 평양에서 열린다. 4월 27일, 5월 26일에 이어 남북 정상이 6개월 동안 세 차례 회담하는 것이다. 전쟁이 종료되지 않은 상태인 남북의 정상이 이처럼 수시로 만난다는 것 자체가 그 어떤 합의나 선언보다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을 제도화하는 강력한 장치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正常化)’만으로도 군사적 충돌의 위험이 상존하는 분단 체제를 평화 체제로 바꿔가는데 의미는 크다. 하지만 이번 회담은 상징적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회담이어야 한다. 현안인 북미 간 비핵화·평화 협상의 교착 상태를 푸는 창의적 해법이 도출되길 기대한다.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will provide next-generation infotainment systems with secure connectivity by offering a platform to integrate data management, infotainment systems and to facilitate over-the-air upgrades and remote diagnostics in Alliance member-company vehicles.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주요 인사인 람 이매뉴얼(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2018년 5월 15일. 허리에 통증이 있었던 초등학교 교사 A(38·여)씨가 경기도 부천의 모 한의원에서 봉침(봉독주사)을 맞은 날이다. 하지만 이날이 그녀에게는 사실상 생애 마지막 날이 됐다. 봉침을 맞은 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쇼크로 뇌사 상태에 빠진 것이다. 사경을 헤매던 그녀는 봉침 주사 22일만인 6월 6일에 끝내 숨졌다. 사고 한 달여가 흐른 지난 7월 유가족은 사고를 낸 해당 한의사를 상대로 9억원대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A씨가 사고 없이 정년까지 초등학교 교사로 일했을 때의 합산 소득 등을 고려한 금액이다. 그런데 유족 측이 제기한 이번 손해배상 소송에는 사고가 난 한의원과 같은 건물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의 원장도 포함됐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경찰과 의료계, 유가족 담당 변호사 등의 얘기를 종합하면 사고 당일 한의사는 봉침 시술 후 A씨의 상태가 나빠지자, 같은 층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에게 직접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이 의사는 A씨에게 항알레르기 응급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처치를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주가지수옵션 (C:콜옵션,P:풋옵션) (단위:포인트,계약)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IELTS is the most widely used test of English for migration to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the UK. It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including all universities in Australia and the UK and many of the leading institutions in the USA.(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들도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길에 동행했습니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밝은 표정으로 가방을 든 채 전용기에 올랐는데요. 방북단에 경제인들이 대거 동행함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기반으로 한 경협 논의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올해 극적으로 화해한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가 20년 만에 국경을 다시 열었다. 에리트레아 공보장관인 야마네 메스켈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부레 지역을 방문한 뒤 양국의 도로 교통을 위해 국경을 개방했다고 발표했다.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사이의 국경이 열리기는 1998년 이후 20년 만이고 부레는 1998∼2000년 국경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국경 개방은 양국이 외교관계를 정상화하는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아흐메드 총리와 아페웨르키 대통령은 지난 7월 9일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평화와 우정의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종전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이후 양국은 여객기 직항노선 재개, 항구 개방, 대사관 개설 등 후속조치를 착착 진행했다. (창춘, 중국 2018년 8월 2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17일 제17회 중국 창춘 국제 농업식품박람회(China Changchun International Agriculture and Food Fair, CCIAFF 엑스포)가 중국 동북부 창춘 시에서 막을 올렸다. 열흘간 진행되는 이 행사의 목적은 중국의 농촌 활성화 전략을 보여주는 것이다. CCIAFF는 자문과 제안을 제공하고자 이 분야의 전문가와 학자를 초청해 전시회와 포럼을 열 예정이다.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채취 즉시 팔리는 미역…홍보도 필요 없어 울산 북구 앞바다에서 생산된 돌미역은 대부분 대구 서문시장에서 판매된다. 서문시장은 미역이 거래되는 전국 시장 중 규모가 가장 크다. 2016년 기준 60여 개 미역판매업소에서 울산 돌미역을 판매했다. 다른 지역에서도 쫄쫄이 미역이 생산되지만 울산 미역이 그중 최상품으로 친다. 또 울산 돌미역은 판매를 위한 별도의 홍보가 이뤄지지 않는다. 홍보하지 않아도 생산 즉시 날개 돋친 듯 출장업소 팔려나가기 때문이다. 오히려 물량이 부족할 정도다. 또 울산의 많은 기업체에서는 선물용으로 돌미역을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어민들도 굳이 홍보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한다.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 (서울=연합뉴스) 송고 올해도 우시는 IoT와 제조업의 결합을 계속 심화시켰으며, 지능형 제조 진단을 위해 100개에 달하는 기업 구축에 집중했다. 많은 기업이 “지능형 생산”이라는 단맛을 봤다. Wuxi Daika Wheel Manufacturing Co., Ltd. 생산 라인에 투입된 직원 수는 800명에서 300명으로 감소했고, 1인당 연간 생산량은 4,300건에서 10,000건으로 증가했다. 또한, IoT는 도시 개발에 밀접하게 통합됐다. Hongshan IoT 타운에서는 태양광 지능형 휴지통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쓰레기가 다가오면 휴지통 문이 열리고, 자동으로 냄새 제거 작업을 시작한다. 우시는 21건의 국가 차원의 프로젝트를 포함해 300건이 넘는 IoT 적용 시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 후 첫 방북 시기를 결정할 때 북한 비핵화 진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두루 고려할 것이라고 중국의 전직 고위 외교관이 전망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 클래어 줄리안 앤드류 북한 주재 아일랜드 대사가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정권 수립 70주년 경축 재일본조선인 축하단을 만나 담화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네팔 국경절에 즈음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박봉주 내각 총리가 18일 수메일로 부베예 마이가 말리 총리에게 연임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말리 신임 외무장관에게 취임 축전을 보냈다. ▲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이 19일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개막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박춘남 문화상이 개막 연설을 했다. 이날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 조직위원회에서는 옥류관에서 축전 참석자들을 위한 연회를 마련했다. ▲ 2018년 세계 구급처치의 날에 즈음해 청소년적십자 구급처치 활동 소개 모임이 19일 평양시 어린이교통공원에서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송고

송고’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 그러나 히어로즈에 대한 우려는 금세 현실로 드러났다. 창단 직후 우리담배와 네이밍 마케팅 계약을 체결한 히어로즈는 가입금 120억원 중 10%인 12억원을 먼저 납부하고 2008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24억원씩, 2009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30억원씩 분할 납부키로 했다. 하지만 히어로즈는 2008년 상반기 납부기일인 6월30일을 지키지 못했다. „창단 과정에서 예상외로 돈이 많이 들었다“고 주장한 이장석 전 대표는 가입금 삭감을 요구하며 1주일 체납한 끝에 힘겹게 1차분을 냈다. 2차분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히어로즈는 2차분 납부일을 한 달여 앞둔 11월 14일 당시 주축투수인 장원삼을 삼성에 현금 30억원을 받고 트레이드한다고 발표했다. ‚선수 장사’를 한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자 신상우 KBO 총재는 트레이드 승인을 거부했고 히어로즈는 삼성에서 받은 현금 30억원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돈을 제대로 돌려주지 않고 장원삼 몸값으로 2차 가입금을 납부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장원삼은 1년 뒤 당초 금액보다 10억원이 줄어든 20억원을 받고 삼성으로 트레이드됐다. ▲ 제인 구달 박사와 함께 만든 재단이다. 영어권 사람들은 생물다양성(biodiversity)이라고 할 때 인간, 인간 활동도 포함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생물다양성이라고 하면 황소개구리, 뉴트리아, 멸종위기종 등을 떠올린다. 그래서 인간까지 넣으려고 ‚생명다양성’으로 한 글자만 바꾸었다. 멸종위기종 관련 일도 하지만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 기업과 환경과의 관계 등도 연구한다.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출장샵추천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ICC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측의 살인과 성폭력, 강제 추방, 파괴, 약탈 등등의 혐의와 관련해 18일(현지시간) 예비조사에 착수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공식 수사로 이어지고 당사자에 대한 기소도 가능하다. 파투 벤수다 검사는 성명을 통해 „다음 절차를 진행해 전면적인 예비조사를 실행하기로 했다“며 미얀마 군부의 탄압과 관련해 전면 수사를 할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예비조사는 ICC가 미얀마에 대해 사법 권할권이 있다고 결정한 지 2주 만에 시작됐다. 당시 ICC는 비록 미얀마가 회원국은 아니지만, 관련국인 이웃 방글라데시가 회원국이므로 관할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미얀마 정부는 „절차상 흠결이 있고 법률적 가치도 모호하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ICC의 예비조사 착수 직전에는 유엔 진상조사단이 미얀마 군부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엔 조사단은 이어 군부는 정치에서 떠나야 하고 고위 장성들은 집단학살 혐의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이날 유엔 인권이사회에 440여 쪽에 이르는 최종 보고서를 해출했다. 조사단은 앞서 미얀마군의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등 장성 6명을 국제법에 따라 중범죄 혐의로 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 측은 군의 소탕 작전이 국경 지역 로힝야 반군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보고서에 대해 „일방적이고 흠이 있다“고 비난했다.(단양=연합뉴스) 단양군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류한우 군수가 경영혁신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폼페이오 美장관이 주재…유엔총회 계기 北비핵화 압박 강화 의도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7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재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회의를 주재한다고 발혔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주로 참석하는 일종의 ‚특별회의‘ 성격으로, 9월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총회를 활용해 북한에 대한 제재 이행과 비핵화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회의를 통해 미국의 비핵화 원칙과 노력을 소개하고, 충실한 대북 제재 실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안보리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아울러 모든 회원국에 기존 (북한)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북미 대치가 가장 가팔랐던 지난해 유엔총회에서도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주재로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열었다. 지난해 회의에서 안보리 외교장관들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결의했다.

◇ 과장급 전보 ▲ 식품산업정책실 유통소비정책관실 유통정책과장 이정삼 ▲ 방역정책국 방역정책과장 김상경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는 대전오월드 사육장에서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사고를 두고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하는 일은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으니 대응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케어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동물 포획이 불가피하더라도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며 „시민들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한 당국의 의지는 이해하지만, 효율적이면서도 인도적인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케어는 „이번에 퓨마에게 실탄을 쏘기 전 마취액 농도를 잘 조절했거나, 마취총을 여러 발 발사했다면 죽음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었겠다고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케어는 „퓨마를 동물원에 데려다 놓은 것도 인간이고, 퓨마가 우리를 탈출한 것도 인간의 관리가 소홀한 탓이었고, 탈출한 퓨마를 죽인 것도 인간“이라며 „퓨마와 같은 야생동물을 전시하는 동물원이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전 세계가 지켜보는 생중계 화면 앞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틀째 계속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후 공개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소강 국면에 빠진 뒤 제자리를 맴도는 듯했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이번 약속을 계기로 다시 탄력을 받을지에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남북은 또한, 양국 간 군사적 적대관계 해소 및 교류협력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한 획기적이고 구체적 실천방법을 함께 발표했다. 여기에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에 대한 ‚깜짝 발표’까지 이어져, 남북정상이 선언문에서 공언한 대로 이번 회담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지 주목된다.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onor online at www.hihonor.com or follow us on: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람코자산운용은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의 운용사로 선정되면 원칙에 입각한 패시브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하겠다고 송고 (양평=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누구에게나 나만의 작은 정원을 갖고 싶어하는 로망이 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답고도 작은 정원들이 있다. 바로 가까운 경기도 양평이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르는 아파트 가격에 지치고 심드렁한 마음을 뒤로하고 신선하고 상큼한 볼거리를 찾아나서보자. 전원생활의 메카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된 양평에 외국인출장만남 알게 모르게 많은 정원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곳은 바로 양평군 옥천면이다. ‚더 그림’이라는 오래된 가든이 있다. 주인장이 수십 년에 걸쳐 가꾼 가든인데, 몇 년 전부터 일반에게 공개됐다. 입장하자마자 파랗게 깔린 잔디밭과 잘 어우러진 유럽식 건물들에 감동한다. 곳곳에 아기자기한 인형들이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 감성을 자극한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순한 양 모양의 동상과 리트리버처럼 순한 동상도 있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는 19일 충북도청 회의실에서 국정과제 간담회를 했다. 올들어 남북관계, 비핵화 문제가 지금까지 진전된 것은 두 정상의 의지가 주효했다. 실무선의 협의가 아닌, 남북 정상의 ‚톱다운‘ 방식 결심이 결정적이었다. 인도주의 문제도 마찬가지다. 그렇지 않고 또 밑에 맡긴다면 부지하세월이다. (서천=연합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추석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씨큐리움 한가위 전통 놀이마당‘ 문화행사를 23∼26일(24일 제외) 개최한다. 해양생물과 민속놀이의 연계문화체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전통놀이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한다. ‚전통놀이 체험마당’은 씨큐리움 야외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23일과 25일은 씨큐리움 로비에서 현장 접수를 통해 ‚해양생물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안용락 전시교육실장은 „추석에 고향을 찾은 지역민과 서천을 찾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해양생물과 우리의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명절의 여유를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고 대만 자유시보는 애플이 문제의 표기 때문에 중국 관영매체의 지목으로 인터넷에서 비판을 받을 것으로 여겼으나 중국 관영매체는 애플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 여론을 형성하지 못한 채 오히려 누리꾼들에게서 조롱을 받았다고 14일 보도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망(環球網)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중국, 홍콩, 대만을 1차 출시 리스트에 올려놓았는데,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앞에는 ‚미국’을 붙여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구분을 했지만, 대만과 홍콩 앞에 왜 ‚중국’을 붙이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