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

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고발 조치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의 정당한 의정활동에 대한 야당 탄압이다. 한국재정정보원 원장과 기재부 관련자들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정부가 정보관리 보안에 실패한 것을 야당 의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심 의원 보좌진이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상적으로 접근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심 의원은 보좌진과 재정정보원 관계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재정정보원에서 기재부에 (심 의원 보좌진의 불법적 접근이 아닌) 내부 시스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정부가 소속 상임위 위원을 검찰에 고발까지 하는 것은 기재부 혼자만의 판단은 아닐 것“이라며 „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 겁박하는 것인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보한 자료 중)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상세한 분석을 마치는대로 이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에는 청와대와 각 부처 장·차관 등이 정부구매카드를 규정에 어긋난 시간·장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화성출장샵 -[카톡:ym85] ▲ 서향경 남양주출장샵 씨 별세, 강항용(BNK경남은행 자금증권부 기관영업지점장)씨 장모상, 양주출장샵 지원식(덕일건설 부장)·지영식(삼성엔지니어링 근무)씨 모친상 = 과천 17일, 안산출장샵 창원 나주오피걸 파티마장례식장 김포콜걸 VIP 1호, 발인 20일 오전 8시 ☎ 055-270-1900 (창원=연합뉴스) 송고.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