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마지막 성냥공장 건물

◇ 경북 마지막 성냥공장 건물·기계는 그 자리에 경북 의성군은 최근 열린 동계올림픽 때 여자컬링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전형적인 농촌으로 전국 최대 한지형 마늘 생산지인 의성군에는 마늘과 컬링뿐 아니라 또 하나 명물이 있다. 바로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만든 공장이다. 성냥공장 지역이라면 인천이 대명사처럼 통하지만, 의성에도 오래된 성냥공장이 있었다. 의성읍 도동리 의성향교 앞에 성광성냥공업사가 있다. 벽에 시멘트를 시흥출장샵 덧바른 흔적이 곳곳에 있는 공장 외관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공장은 2013년 생산을 중단했다. 아직 충남 아산에 있는 한 업체가 케이크용 성냥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광성냥이 생산을 중단한 데에 이어 지난해 7월 경남 김해에 있던 성냥공장도 문을 닫아 우리나라의 생활용 성냥생산을 사실상 끝났다. 6천900㎡(2천300평)가량 되는 성광성냥 공장 터에는 성냥이 생산되기까지 각 공정이 진행된 건물 10여 채가 여태 남아있다. 공장에는 먼지를 털어내고 기름칠만 하면 바로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양호한 상태인 성냥생산시설이 있다. 공장 안 곳곳에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상에서 쉽게 보던 성냥갑 외포장지도 수원출장샵 흩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냥이 처음 생산된 때는 1880년대로 알려졌다. 이후 1910년대 인천과 부산 등 해안 지방 곳곳에 공장이 생기면서 성냥은 대중화됐다. 1970년대에는 공장 수가 300개를 넘었다고 한다. 성광성냥은 1954년 2월 8일 문을 열었다. 6·25전쟁이 끝나고 수원출장샵 국토 재건이 한창일 때였다. 북한 출신으로 서울출장샵 전쟁 때 의성에 정착한 양태훈·김하성·이문선씨 등이 중심이 돼 현재 의성읍 후죽동에 벽돌로 된 건물을 임대해 공장을 시작했다. 지금 업체 대표인 손진국(82)씨는 공장 설립 때 열여덟 살 직원이었다. 설립 초기 성광성냥은 직원 15명이 하루에 성냥 4천갑(휴대용 소형 갑 기준) 정도를 만들었다. 농업이 유일한 경제활동일 수밖에 없던 당시 성광성냥은 의성군에 있던 유일한 2차 산업 시설이었다. 마땅한 직장을 구하기 힘들고,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만 마치면 경제활동을 해야 했던 시기 성냥공장은 의성 사람들의 자랑거리였다. 대구 등 대도시까지 갈 필요 없이 집에서 출퇴근하며 돈을 벌 수 있었기 때문이다. 수확 철에만 현금을 만질 수 있는 농업과 달리 성냥공장에서 일하면 때맞춰 현금으로 임금을 받을 수 있었기에 성냥공장 직원의 인기가 대단했다고 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