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항쟁과 촛불 혁명은 닮았지만

6월 항쟁과 촛불 혁명은 닮았지만 달랐다. 일상생활과 개인의 권리의식에 침투하는 변화에 둔감한 채 이념적 깃발만 부여잡는 정치는 앞으로 외면받을 것이다. 6월 항쟁의 세례를 받아 386 세대 선두 주자로 질주하던 정치인 안희정이 촛불 혁명 이후 미투의 물결에 휘말려 몰락한 것은 상징적이다.

남원출장샵 -[카톡:ym85]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정읍콜걸 특파원 = 2015년에 체결된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선언한 미국이 협정 이행에 필요한 이행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에서도 훼방꾼 노릇을 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포항콜걸 8일 보도했다. 미국은 파리협정에서 공식 탈퇴했음에도 지난 4일부터 태국 수도 방콕에서 진행 중인 기후협정 이행지침 마련을 위한 협상회의에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회의 소식에 정통한 소식통들이 전했다. 특히 일본과 호주 등의 지지를 받는 미국 협상단은 협정 당사국 간에 합의된 빈국 및 개도국 지원금의 조성 방식을 이행지침에 구체적으로 전주콜걸 명시하지 말자는 제안을 했다. 파리협정 당사국들은 2020년부터 연간 1천억 달러(약 116조 원)의 지원금을 기후변화 피해 당사자인 빈국과 개발도상국에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에 관한 협상은 지원금 규모와 조달 방식에 대한 선진국과 개도국 간 이견으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조달 방식으로는 공공재원을 이용한 무상원조나 양허성 차관, 민간재원을 안산출장업소 활용한 원조와 소액 모금 등이 논의됐다. 하지만 구체적인 조달 방식을 명시하지 말자고 제안한 미국은 상업적 대출 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화성출장업소 보인다고 통신은 해석했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 등 일부 선진국은 기금 조성 계획을 타국에 통보하는 규정에 대한 논의도 거부했다는 게 안동출장샵 옵서버들의 전언이다. 이런 미국의 태도는 기후변화 대응에 필요한 신기술 등에 투자하려면 투명하고 예측 가능한 지원금 조달이 이뤄져야 한다는 개도국의 논리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