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시 경제정보기술위원회 위원장

우시 경제정보기술위원회 위원장 Zhou Wendong은 IoT가 우시 경제 발전의 새로운 유전자이자 핵심이 됐다고 언급했다. 앞으로도 IoT는 핵심 기술과 사업 모델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서울출장샵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청주출장샵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용인출장샵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내 대북 강경파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

— 유엔 제재 중엔 현금 유입 차단 조항도 있다. ▲ 현금이 아닌 현물로 주면 된다. 사회주의 경제체제인 북한에서는 주민들이 노동을 팔아서 돈을 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가와 당이 일을 맡겼기 때문에 행할 뿐이라고 여긴다. 반대급부로 국가와 당은 주민생활을 계룡출장샵 책임진다. 현금을 주면 거추장스러워하기도 한다. 필요한 물건을 다시 사야 하기 때문이다. 북측에서 원하는 다리를 놓아주던지, 쌀이나 경공업 제품 등 북한이 필요한 물품을 주면 된다. 임금을 현물로 주는 것은 북측이 오히려 선호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