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타고난 뮤지션에게 5년 공백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마지막 곡 ‚틱 톡'(Tik Tok) 반주가 끝나자 가수는 뒤돌아 마이크를 던졌다. 마이크 드롭. 무대 위 아티스트가 공연을 마친 뒤 의도적으로 마이크를 떨어뜨려 공연이 성공적이었음을 과시하는 제스처였다. 미국 팝스타 케샤(31)가 14일 오후 8시 서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내한공연을 열었다. 2009년 데뷔한 케샤가 내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케샤를 아끼는 팬들이라면 아낌없이 박수 보낼 공연이었다. 지난해 발매한 앨범 ‚레인보우‘ 타이틀곡 ‚우먼'(Woman)으로 포문을 연 그는 총 13곡을 100% 라이브로 소화했다. ‚부기 피트'(Boogie Feet), ‚블라 블라 블라'(Blah Blah Blah), ‚유어 러브 이즈 마이 드러그'(Your Love is my drug)에선 특유의 파티걸 이미지를 맘껏 뽐냈고, 래퍼 핏불의 ‚팀버'(Timber)를 커버할 땐 수준급 랩 실력을 보여줬다. 아픔을 겪으며 목소리는 한층 깊어진 듯했다. 그는 성소수자(LGBT)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흔드는 팬들에게 손인사를 보낸 뒤 „이 노래는 기본적인 평등과 인권을 위한 노래“라며 ‚위 아 후 위 아'(We R Who We R)를 열창했다. ‚런 투 렛 고'(Learn to let go), ‚바스터즈'(Bastards)를 부를 땐 „집에서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나에 대한 나쁜 글을 봤다. 하지만 나쁜 놈들이 우리를 좌절하게 내버려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시절을 보낸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의 컨트리 뮤직을 들려주고 싶다며 돌리 파턴의 ‚졸린'(Jolene)을 애절하게 커버했다. 힙합, 팝, R&B, 컨트리까지 다양한 장르를 종횡무진한 캐샤는 앙코르 무대에서 ‚프레잉'(Praying)으로 다시 한 번 깊은 감동을 줬다. ‚프레잉’은 힘든 과거를 딛고 일어서겠다는 다짐을 담은 장대한 발라드곡이다. 케샤는 자기 전 음악 프로듀서인 닥터 루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제기한 소송에서 패소한 뒤 이 곡을 썼다. 케샤는 닥터 루크와의 법정 다툼 탓에 2012년 이후 5년간 정규앨범을 내지 못했는데, ‚프레잉’은 케샤의 지난해 가요계 복귀를 선언한 곡이었다. 그는 지난 1월 제60회 그래미어워즈에서 이 노래를 열창하며 성폭력 피해 고발 캠페인인 ‚미투'(#MeToo) 열풍에 힘을 보탰다. 무대 매너도 인상적이었다. 케샤는 한 곡이 끝날 때마다 기타 피크나 입을 맞춘 수건을 스탠딩석으로 던졌다. 또 관객들이 자기 창원출장샵 옷을 벗어 던지면 기꺼이 받아들었다. 공연 말미엔 한 여성 관객이 벗어 던진 브래지어를 마이크 받침대에 건 용인출장샵 뒤 „집에 가져가서 벽에 걸어둘게요. 정말 고마워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케샤는 „서울에 40시간 정도 머물렀는데 정말 아름다웠고 모든 분이 친절했다. 마법 같은 여행이었다. 여기 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다음을 기약했다. 그러나 스타를 빛나게 해야 할 공연 진행은 위태로웠다. 주최사인 디투글로벌컴퍼니는 불과 공연 6주 전에야 본격적인 홍보활동을 시작했다. 오는 10월 내한하는 샘 스미스가 3월에, 내년 2월 내한하는 머룬파이브가 이달에 프로모션을 시작한 것과 대조된다. 티켓 판매가 저조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 결과적으로 7천∼8천명이 수용 가능한 연세대 노천극장은 3천500여석밖에 채워지지 않았다. 시흥출장샵 이 가운데 상당 부분은 초대권과 이벤트표로 뿌려졌다. 공연 도중에도 혼선은 이어졌다. 스태프의 안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정된 좌석이 아닌데도 앉는 관객들이 있었고, 뒤늦게 입장한 자리 주인이 자리를 비켜달라고 요구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빈자리를 채우느라 창원출장샵 초대권을 풀면서 유료 관객들 사이에선 볼멘소리가 나왔다. 이번 공연 티켓 가격은 VIP석 13만2천원, R석 12만1천원, S석 9만9천원이었다. 최선을 다해 노래한 스타에겐 걸맞지 않은 어수선한 진행이었다. 케샤는 16일 싱가포르, 19∼26일 중국, 29∼10월 4일 일본에서 ‚레인보우‘ 투어를 이어간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