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종교 없는 삶 = 필 주커먼 지음. 박윤정 옮김. 많은 이들이 종교가 없는 삶은 공허하고 본질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종교적 믿음이 강한 이들은 더 그렇다. 그러나 세상에는 종교 없이도 충분히 의미 있고 윤리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 종교가 없는 사람들을 연구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무종교의 긍정적인 측면을 조명한다. 세계적으로 종교가 없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종교계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계속되는 우리나라에서도 종교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 이제 종교가 없는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많다. 저자는 책에서 이러한 탈종교 현상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설명한다. 종교와 보수 우파 정치 세력의 노골적인 협작, 각종 성추문, 일하는 여성들의 증가 등이다. 설교자들은 신을 믿지 않으면 혼돈과 범죄가 창궐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하지만, 저자는 반대로 신을 믿고 살 때의 부작용을 제시한다. 신을 많이 믿는 나라와 지역이 도덕적으로 오히려 더 낙후됐으며, 종교가 없으면 오히려 더 풍요로운 삶을 살 확률이 높음을 실증적인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종교와 무종교에 대한 선 긋기가 아닌, 종교와 무종교의 편견을 극복하고 진정한 종교의 의미를 성찰하게 하는 책이다. 판미동 펴냄. 420쪽. 1만8천원.

이번에 전달된 사과는 고양시와 사천출장샵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협조를 얻어 덕양·대화·일산·행신 등 고양 구리출장샵 시내 송고(고양=연합뉴스) 계룡출장샵 노승혁 기자 = CJ케이밸리가 추석을 맞아 김해출장샵 전날 경기도 고양시 사회복지관 12곳에 1천만원 상당의 ‚사랑의 사과‘ 250박스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