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추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추석인 24일 오후 귀성객에게 세시풍속과 민속놀이를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려고 해미읍성에서 추석맞이 민속행사를 개최한다. 민속놀이 체험장에서는 투호놀이, 윷놀이, 굴렁쇠 굴리기, 제기차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으며, 짚풀공예, 다듬이, 삼베짜기 등 전통공예 시연도 감상할 수 있다. 또 전통복식 입어보기, 인절미 만들기, 가마솥 고구마, 옥수수 시식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펼쳐진다. 국악공연 전문팀인 ‚뜬쇠예술단’이 사물놀이, 모듬북, 퓨전 국악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준우 서산시문화시설사업소장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추석 연휴 서산 해미읍성을 찾아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41-661-8008

성남출장샵 -[카톡:ym85] 경북 전주오피걸 마지막 생산공장 의성 성광성냥공업사 생산시설 보존업체 보령출장안마 대표 „성냥문화 기억하는 성냥박물관으로 만들고 싶어“ (의성=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화로나 아궁이에 불씨를 숨겨 뒀다가 아침 일찍 이를 이용해 불을 피우던 시절, 충주출장업소 등장한 성냥은 우리 생활에 혁명을 가져왔다고 당진출장업소 할 수 있다. 성냥은 곧바로 일상에서 없어서는 안 될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불을 켜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흥·접객업소 홍보용품 역할을 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됐다. 그러다 가스레인지나 전기밥솥 등이 나오자 주방에서 성냥이 사라졌고, 가스라이터에 이어 과천출장마사지 전자담배까지 등장하면서 애연가들조차 담배를 피울 때 성냥을 쓰지 않게 됐다. 지금은 성냥을 쓰고 싶어도 구하지 수원출장업소 못하는 상황이 됐다. 쓰임새가 크게 준 데다 중국산과 가격경쟁에서도 밀려 성냥을 생산하는 업체가 대부분 사라졌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