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최근 중국 상류층 사이에서 고급목재인 자단(紫檀) 나무로 만든 가구가 인기를 끌면서 자단나무가 멸종 사천출장샵 위기에 이르렀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백악관 „트럼프와 전적으로 무관“…전문가 „대통령에게 심각한 뉴스, 중요정보 있을것“(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전주출장샵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광명출장샵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매너포트의 협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뮬러 특검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 정착과정의 어려움이라면. ▲ 무엇보다도 취업이다. 탈북민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다. 공공기관부터 탈북민의 채용을 꺼린다. 탈북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서울시 노원·양천·강서구는 탈북민 직원이 한 명도 없다. 탈북민 정착지원사업을 하는 남북하나재단마저도 탈북민 직원 비율이 턱없이 낮다.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재단 측은 10%의 탈북민 직원 비율을 15%로 올리겠다고 한다. 비율을 더 올려야 한다. 탈북민 취업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다. 한 예로 2015년 미래행복통장 지원제도를 실시하면서 기업주에게 지원하던 고용지원금을 없앴다. 이 고용지원 제도의 폐지로 탈북민을 채용하려는 업체가 현저히 줄어들었다. 미래행복통장 가입률 역시 10%대에 머물고 있다. 미래행복통장은 탈북민이 취업해 근로소득의 30% 범위에서 월 10~50만 원을 적금하면 그 액수만큼 지원하는 제도다. 이 통장제도를 잘 활용하면 4년간 최대 5천만가량 모을 수 있다. 탈북민의 정착을 돕는 좋은 제도지만 2016년 가입률이 12.8%, 2017년 10.4%에 불과하다. 가입할 때 절차가 복잡하고 준비해야 할 서류가 많기 때문이다. 주택을 사거나 의료비, 창업비 등 급한 사정으로 중도에 적금을 찾을 때도 어려움이 계룡출장샵 많다. 탈북민의 불편을 덜어 줄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