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증시와 루피화 환율이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신흥국 금융 위기, 유가 상승, 미국·중국 무역 갈등 등 대외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비교적 안정됐다고 평가받던 인도 경제도 갈수록 휘청이는 모습이다. 19일(현지시간) 인도 PTI통신 등에 따르면 17∼18일 이틀 동안 인도 증시 폭락으로 인해 뭄바이증권거래소(BSE)에 등록된 기업들의 시가총액 2조7천255억루피(약 42조원)가 증발했다.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 지수는 18일 37,290.67을 기록, 전날보다 295포인트(0.78%) 빠졌다. 17일 505포인트 등 이틀 동안 800포인트가 하락했다. 지난달 28일만 하더라도 지수가 39,000에 육박하며 연일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던 인도 증시가 이제는 하락 폭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인도 증시는 지난 10∼11일에도 이틀간 1천포인트에 가까운 976.69포인트가 하락하기도 했다.

Hyunkyung Choe, Head of Exams on 구리출장샵 +82 (0)2 3702 0631 or 계룡출장샵 hyunkyung.choe@britishcouncil.or.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엘살바도르 정부가 부패혐의를 받자 니카라과로 망명한 마우리시오 푸네스 전 대통령과 가족들의 신병인도를 추진하고 나섰다고 엘 디아리오 데 오이 등 현지언론이 송고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내 구석기 유적 발상지인 충남 공주시 석장리 박물관 일원에서 다음 달 파주출장샵 4∼7일 구석기 축제가 열린다. ‚구석기의 중심! 세계와 어우러지다’를 주제로 열리는 축제에서는 특색 있는 구석기 체험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석장리 월드에는 독일, 일본, 프랑스, 모로코 등 4개국 구석기 체험 존이 마련된다. 세계 구석기 복원 익산출장샵 전문가의 시연과 함께 구석기 유물 복원 체험을 할 수 있다. 외국의 석기를 직접 만들어보는 부스도 준비한다. 구석기 퍼레이드에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함께 참여해 생동감 넘치는 시간을 선사한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