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에서 현지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마을 두 시흥출장샵 곳을 구리출장샵 공격해 8명의 주민이 사망했다. 15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보코하람 반군이 전날 가축을 탈취할 목적으로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모두 아지리 마을과 인근 불라마 카이리 마을에 침입했다. 마을 주민들은 그러나 소와 양을 뺏으려는 반군에 맞섰다고 현지 민병대가 전했다. 민병대 대변인인 부누 부카르 무스타파는 현장에서 90km 떨어진 보르노 주 주도 마이두구리에서 언론에 „마을 사람들이 반군을 제지하려는 과정에서 싸움이 일어났다. 주민 8명이 목숨을 잃고 4명이 다쳤다“라고 전했다. 민병대 대장인 바바쿠라 콜로도 사상자 숫자를 비슷하게 전하고서 „주민들이 마체테(날이 넓은 긴 칼)를 비롯해 활과 화살, 곤봉, 긴 칼 등을 지니고 있었지만, 총을 든 반군을 대적할 순 없었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가축을 강탈해 인근 숲으로 달아난 반군들이 언제 되돌아올지 몰라 모두 마을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보코하람은 지난 몇 달간 나이지리아 북동부를 중심으로 주로 군기지를 목표물로 수원출장샵 삼으며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앞서 이들 반군은 지난달 31일 보르노 주의 자리 마을에 있는 군기지를 공격해 30명의 시흥출장샵 군인이 사망했다. 또한, 지난 12일에는 반군이 보르노 최북단에 있는 다마삭의 군캠프를 공격하자 군이 공중지원을 받으며 전투를 전개해 수 시간 만에 이들을 물리쳤다. 나이지리아에서는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에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Páčil sa ti článok?

Komentáre